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벚꽃도령 1권


벚꽃도령 1권

<김정연> 저 | 그래출판

출간일
2014-10-21
파일형태
ePub
용량
889 K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쉿! 조용히 하시오. 내 이리 부탁하오. 날 살려주면 내 평생 은인으로 알고 모시겠소.”
가까이서 보니 참으로 아름다운 도령이었다. 단아한 눈썹과 긴 속눈썹에 사슴처럼 깊고 초롱초롱한 두 눈, 오뚝한 콧대와 귀여운 콧날 그리고 꽃잎을 박아 넣은 듯한 윤기 나는 입술. 참으로 사내라 하기에는 아까운 미색이었다. 효원은 자신도 모르게 남의 얼굴을 너무 뚫어지게 본 거 같아 괜스레 헛기침한다.
“어험”
그러자 그 도령은 손으로 효원의 입을 막아 버렸다. 간절한 눈빛과 목소리로 그에게 말한다.
“제발 부탁이오. 내가 여기 있는 것을 들키는 날에는 그대와 나 둘 다 위험해 진단 말이오.”
도령은 자신의 얼굴을 훔쳐보는 효원의 행동을 살필 새도 없이 아주 위급해 보였다. 이리 눈이 맑고 단아한 기운을 내뿜는 도령이 무슨 사연이 있어 간절히도 도움을 청하는 것인지, 효원은 문뜩 궁금해지기 시작한다. 그때 아리따운 도령이 다시 말을 꺼내어 온다.
“어떻소? 나를 도와줄 수 있소?”
효원은 아무 말 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자 도령은 눈을 활짝 휘어 웃어 주었다.

목차

1권

1장. 꽃 도령 이정윤이라 하오!
2장. 꽃 도령과 학 도령 인연의 시작은 기방에서
3장. 미혹의 꽃 왕자 선성군
4장. 사내 혐오증 선성군 그리고 꽃 도령의 도발
5장. 경호를 닮은 벚꽃 반지
6장. 흐드러진 벚꽃 사이로
7장. 질투, 꽃을 찾아온 복룡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