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저 | 알에이치코리아(RHK)

출간일
2015-01-20
파일형태
ePub
용량
23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그 동안 두 번 표지가 바뀌었고, 잠깐 ‘구하기 힘든 걸작’ 취급을 받은 적도 있었던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이 2013년 올해 출간 10주년을 맞아 전면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었다. 2004년 처음 선을 보인 이 사랑 이야기는 독자들의 조용한 지지와 입소문 속에서 롱 스테디셀러로 자리를 잡았다. 지금까지 독자들이 웹상에 기록한 블로그 감상평과 리뷰 포스팅은 수천 건에 달한다.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같은 책을 추천해 달라”는 질문은 쉽게 볼 수 있지만 명쾌한 답변은 기대하기 어렵다. 누군가는 독보적인 로맨스 소설이라고 했다.

사소한 일 하나하나 지켜가며, 나름 자신의 일에 애착을 갖고 살아가는 라디오 구성작가 공진솔과 새로이 개편을 맞아 자신이 쓰고 있는 프로그램을 새로 담당하게 된 PD 이건과 만나며 사랑하는 일, 살아가는 일의 의미를 새삼 돌이켜보는 과정은 잔잔하게 독자들의 가슴에 스며들며 호응을 이끌어낸다. 사랑하는 일에 능숙하지도 소홀하지도 않은, 우리 주변의 많은 이들과 꼭 닮아 있는 캐릭터들이 위안이 되는 이야기. 작가는 그간의 감사의 마음을 담아 개정판 뒷부분에 또 하나의 작은 이야기- 단편 소설 「비 오는 날은 입구가 열린다」를 실어 독자들을 더욱 설레게 한다.

저자소개

중앙대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라디오 구성작가, 카피라이터로 일했다. 따스하고 감성적인 이야기로 꾸준히 스테디셀러의 자리를 지켜온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에 이어, 2012년에는 《잠옷을 입으렴》을 발표했다.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은 이도우 특유의 섬세하고 탁월한 문장으로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을 꼽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소설이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