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당신이 몰랐던 문장이 내게로 왔다


당신이 몰랐던 문장이 내게로 왔다

이병구 | 도서출판 책과나무

출간일
2020-02-07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86세대에게 바치는 찬가” 누구나 인생이 시들해질 때가 있다. 슬럼프에 빠지고 만사가 귀찮아지면서 허무한 삶에 대해 막연한 불안감에 시달린다. 이때 어떤 사람들은 여행을 떠나기도 하고, 또 어떤 사람들은 친구를 만나 수다를 떨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술이나 커피를 마시면서 자신을 뒤돌아보는 시간을 갖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저자는 위기의 순간에 책을 펼쳐 든다. 그것도 오래 묵어 향기가 진한 고전을 말이다. 책 속에 묻혀 있다 보면 고민의 팔 할이 사라진다. 어두운 하늘이 순식간에 맑게 개는 것처럼 마음의 평정이 찾아오고 새로운 의욕이 솟는다. 다른 어떤 것보다도 오늘 하루를 복기해 내일의 활력을 삼는 데 ‘고전 읽기’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이것은 저자가 수년에 걸쳐 독서를 하면서 깨달은 해법이다. 특히 오십이 넘은 나이에 접어들면 문득 어떤 삶이 더 가치 있는 삶인지 고민하는 시간이 찾아오기 마련이다. 지천명을 지나 이순을 바라보게 될 때 과연 나라는 인간의 실체가 궁금해지면서 나머지 삶을 좀 더 의미 있게 살고자 발버둥 치는 것이다. 이 책은 그런 고민 끝에 나왔다. 저자와 같은 인생의 고비에 선 이 땅의 오십 대에게 고통이 사라지는 마법 같은 비법이 바로 고전 읽기라는 것을 새삼 강조하고 싶다. 읽다 보면 문장의 감동이 밀물처럼 밀려올 때가 있다. 그런 벅찬 기운을 다른 사람에게 전파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이 책은 이런 욕심의 결과물이다. 거대한 깨우침이 아니라 누구나 겪게 되는 인생 오십의 회한을 좀 더 여유 있게 느껴 보라는 작은 성의로 이해해 주면 되겠다. 위아래로 낀 86세대에 대한 찬가라고나 할까.

저자소개

이병구 눈을 감는 버릇이 있다. 고개를 숙이고 걷는다. 신에 가까이 다가서기 위함이 아니다. 영혼의 향기가 사라질 때 나는 주눅이 든다. 사람이 살아가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한다. 대개는 그냥 존재하기만 할 뿐이라고. 살기는커녕 존재 자체도 버거울 때가 있다. 약한 곳이 수시로 찔리기도 한다. 인생의 외통수에서 나는 책을 집어 들었다. 고민의 팔 할이 사라졌다. 광활한 우주 속에 빠져드는데 세속의 고민은 싱겁다. 위대한 작가가 손짓한다. 한 발 가까이 온다. 뒤로 물러날 이유 없다. 다가가 마주 선다. 이성이 깨어나고 속물이 잠든다. 이 얼마나 잘한 결정인가. 지천명도 지나고 이순이 코앞인데 하찮은 작은 바람에도 갈대가 흔들린다. 쓰러진다. 그리고 다시 선다. 술의 힘이 아니요, 수다나 재물도 아니다. 바로 나의 고전 읽기다. 행복한 시간이다.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때 알지 못했으나 어렴풋이 느끼고 있다. 인생에서 깊이가 있다면 그것은 모두 고전에게 돌려야 한다. 고운 모래사장에 해당화가 짙게 피던 충남 보령이 고향이다. 91세의 아버지와 86세의 어머니가 계시다. 내 힘의 원천. 학교에서는 글자를 조금 익혔다. 의미 없고 허무한 시간이었다. 그 시간이 아까워 기꺼이 걷는 것처럼 읽기를 멈추지 않겠다. 그러다 보면 언젠가는 써질 날이 올 것을 믿는다.

목차

오프닝 남자 대 남자 : 베르테르와 개츠비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 《위대한 개츠비》 여자 대 여자 : 엠마와 코니 《보바리 부인》 / 《채털리 부인의 연인》 자유 대 자유 : 돈키호테와 조르바 《돈키호테》 / 《그리스인 조르바》 상실 대 상실 : 세일즈맨과 부족장 《세일즈맨의 죽음》 / 《모든 것이 산산이 부서지다》 삶 대 삶 : 군자와 도인 《논어》 / 《도덕경》 저항 대 저항 : 스미스와 맥머피 《1984》 /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노정 대 노정 : 크리스천과 위스키 사제 《천로역정》 / 《권력과 영광》 가족 대 가족 : 앤디와 메리 《내가 죽어 누워 있을 때》 / 《밤으로의 긴 여로》 노인 대 노인 : 에이헵과 산티아고 《백경》 / 《노인과 바다》 역사 대 역사 박지원과 홍명희 《열하일기》 / 《임꺽정》 소년 대 소년 : 짐 호킨스와 헉 핀 《보물섬》 / 《허클베리 핀의 모험》 괴물 대 괴물 : 프랑켄슈타인과 하이드 《프랑켄슈타인》 / 《지킬박사와 하이드씨》 광기 대 광기 : 드미트리와 험버트 험버트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 《롤리타》 출세 대 출세 : 쥘리앵과 외젠 《적과 흑》 / 《고리오 영감》 반전 대 반전 소피와 올렌카 《경찰관과 찬송가》 / 《귀여운 여인》 복수 대 복수 : 히스클리프와 안나 《폭풍의 언덕》 / 《안나 카레니나》 인생 대 인생 : 커츠와 클라리사 《어둠의 핵심》 / 《델러웨이 부인》 부조리 대 부조리 : 디디+고고와 뫼르소 《고도를 기다리며》 / 《이방인》 분노 대 분노 : 톰 조드와 로라 《분노의 포도》 / 《인형의 집》 본성 대 본성 : 세몬과 메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 《서푼짜리 오페라》 청소년 대 청소년 : 홀든 콜필드와 싱클레어 《호밀밭의 파수꾼》 / 《데미안》 중년 대 중년 : 찰스 스트릭랜드와 토마스 《달과 6펜스》 /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절망 대 절망 : 이반과 헤스터 프린 《주홍 글자》 / 《이반 데니소비치, 수용소의 하루》 해학 대 해학 : 우신과 돼지 《우신예찬》 / 《동물농장》 자식 대 자식 : 아들과 딸 《햄릿》 / 《리어왕》 반역 대 반역 : 세 마녀와 이아고 《맥베스》 / 《오셀로》 멋 대 멋 : 시험관 아기와 반신반인 《멋진 신세계》 / 《오디세이아》 황당 대 황당 : 아큐와 그레고르 《아큐정전》 / 《변신》 공포 대 공포 : 전염병과 고립 《페스트》 / 《파리 대왕》 울림 대 울림 : 괴테와 니체 《파우스트》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비극 대 비극 : 왕과 개미 《오이디푸스왕》 / 《백 년의 고독》 희망 대 희망 : 릴케와 헤밍웨이 《말테의 수기》 /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 인연 대 인연 : 그리뇨프와 다아시 《대위의 딸》 / 《오만과 편견》 교훈 대 교훈 : 아비와 어미 《안티고네》 / 《억척 어멈과 그 자식들》 천국 대 천국 : 단테와 모어 《신곡》 / 《유토피아》 순간 대 순간 : 플루토와 포그 《검은 고양이》 / 《80일간의 세계 일주》 사유 대 사유 : 황제와 신하 《명상록》 / 《군주론》 유미 대 유미 : 외래와 토착 《살로메》 / 《메밀꽃 필 무렵》 굴복 대 굴복 : 블랑시와 이블린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 《이블린》 불 대 불 : 문 서방과 삼룡이 《홍염》 / 《벙어리 삼룡이》 허망 대 허망 : 김 첨지와 나 《운수 좋은 날》 / 《봄 봄》 자의식 대 자의식 : 나와 이명준 《날개》 / 《광장》 엔딩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