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당신도 골방에서 혼자 쓰나요?


당신도 골방에서 혼자 쓰나요?

선량 | 유페이퍼

출간일
2020-05-11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두 아이의 엄마인 저자는 어린시절 상처가 있었지만, 그 상처와 마주하지 못한 채 그저 살아가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남편의 발령으로 낯선 나라, 인도로 오게 되었다. 삶이 내 뜻대로 되지 않음을 한탄하며 우울한 삶을 살던 저자는 우연히 한 작가를 알게 되었고, 쓰는 삶을 시작하게 되었다. 해외에 살기 때문에 글쓰기 강의나 수업을 들을 수 없었던 저자는 전자책을 사서 읽고, 필사하며 홀로 글쓰기 공부를 하기 시작했다. 혼자만의 골방에 갇혀 무기력한 삶을 살던 그녀는 글을 쓰면서 조금씩 골방 문을 열게 되었고, 드디어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었다. 그리고 드디어 작가가 되었다. 이 글은 글을 잘 쓸 수 있는 방법론에 대한 것이 아니다. 맞춤법도 모르고, 한 꼭지가 뭔지도 모르던 사람이 매일 글을 쓰면서 어린 시절의 상처를 치유하고, 사소한 일상을 쓰면서 감사를 느끼는 과정을 적은 글이다. 처음 연필을 들고 노트에 적기 시작한 일부터, 노트북이 없어 남편과 아이들이 잠든 밤에 몰래 일어나 남편의 업무용 노트북에 글을 쓴 이야기, 드디어 나만의 노트북이 생겨 글쓰기 폴더를 만든 이야기 등. 전업주부 엄마가 작가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글을 쓰고 싶지만,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몰라 방황하는 사람들에게 나도 그랬다고, 할 수 있다고 그리고 함께 글을 쓰자고 속삭이는 글이다.

저자소개

간호사로 종합병원에서 5년 일했다. 네팔에서 2년간 간호분야 해외봉사활동을 했고, 귀국 후 글로벌케어(사) 비영리단체에서 국내사업팀 간호사로 2년 일했다. 2012년 11월, 남편을 따라 방글라데시로 가게 되었고 경력과는 무관한 6년을 살았다. 2018년 인도로 오게 되었고 현재까지 살고 있다. 10살 아들, 8살 딸의 엄마이고 아내이자 주부이다. 지난 해 12월, 프랑스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의 이야기가 담긴 ‘프랑스 학교에 보내길 잘했어.(마더북스)’를 출간했다. 낯선 땅에서 외로워 몸부림치며 살다가 나만의 정체성을 찾고, 엄마로써 자아존중감을 회복하기 위해 글을 쓰기 시작했다. 카카오브런치에 인도의 삶과 일상이야기, 프랑스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의 교육 이야기를 연재하고 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