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회사가 싫어서


회사가 싫어서

너구리 | 시공사

출간일
2022-04-22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부장님도, 팀장님도, 과장님도, 대리님도, 하다못해 입사한 지 한 달밖에 안 된 신입사원과 인턴도 모두 가슴에 사직서를 품고 다니는 이 시대, 과연 대한민국에 좋아서 회사를 다니는 사람이 있기는 한 걸까? 야근?주말 수당이 당연하지 않은 곳, 오전의 네 일이 오후에는 내 일이 되는 곳, 어제는 다닐 만하다가도 오늘은 당장 그만두고 싶어지는 곳, 바로 회사. 《회사가 싫어서》는 28살의 나이에 두 번의 입사와 두 번의 퇴사를 경험한 너구리 작가가 단물 쪽 빠질 때까지 굴렀던 회사 생활의 단상을 유머러스하고 뼈 있는 짧은 글로 정리한 에세이다.

저자소개

저자 : 너구리 저자 너구리는 본명 김경희. 88 서울 올림픽을 엄마 배 속에서 지켜봤고 동북아 허브도시에 굉장한 자부심을 갖고 있는 인천 사람. ‘너구리’라 불리지만 사람이며, 두 번의 입사와 두 번의 퇴사 과정을 기록해 《회사가 싫어서》라는 동제의 독립 출판물을 간행했다. 말과 글로 사람들을 웃기기를 꿈꾸지만 모르는 사람의 결혼사진만 봐도 가슴이 뭉클해져 눈물 흘린다. 전 회사 상사에게 “언제든 돌아와라”라는 전화를 받을 만큼 성실한 노예 DNA를 탑재하고 있으며, 이를 본인 입으로 말하고 다니는 뻔뻔함이 매력이다.

목차

프롤로그 1장 흔한 직장인의 이야기 욕이 는다 이영애 사장님 책상 팀장님 정신력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버틸 수 있는 힘 스트레스 출근길 지하철 ‘일’을 꿈꾸는 사람 WINNER 주말 출근 1년 전 회식 vs. 1년 후 회식 직장인이 되고 바뀐 것 팀장님은 대학생 호구 학원 진작 말해주지 내 목소리를 낸다는 것 비교 퇴근 부장님의 책상 부장님과 아빠 사이 설렘 전설의 서 사원 출장 가는 길 뭐 하는 회사야 왜 나한테 점집 투어 1 우리 서로 힘들게 하지 말아요 말이야 방귀야 점집 투어 2 회사원의 복수 안 돼요 불새 다음에 백수가 된다면 점집 투어 3 퇴근 후에는 제발 엘리베이터 시간의 힘 점집 투어 4 싱숭생숭 2장 미생은 오늘도 흔들리고 허들 우리의 소원 몸에게 바란다 단 하나의 물음 주말 출근 생각은 셀프 담배에 대한 궁금증 뭐가 두려운 걸까 워크숍에 빠지는 방법 워크숍 당일 다 그렇게 배우는 거죠, 뭐 근무 시간은 회사 불변의 법칙 금요일 밤 욕 좀 해줘 딱 정량만큼 간디가 회사원이었다면 전생 이러나저러나 통일 좀 그냥 일 반전 드라마처럼 한 번의 기회 간식 경험의 양면성 밀어줄게 시간 똥 선택 다 그런 거라면 일의 재미 어떤 날은 A.M. 1:30 용기의 무게 감옥 여기가 학교가 아니라면 무책임한 위로 견디기 힘들 때 버티길 잠깐이지만 짜릿한 것 미생 내 맘 같지 않은 시간 밥상머리 교육 좀 3장 정녕 이 길이 내 길인가 퇴직금으로 쳐준다면 이 나이쯤 되면 씁쓸 계절 무슨 논리 왜 이렇게 살고 있지 산 짜증 회사야, 고맙다 고단함 뭐래 금요일의 힘 한배 퇴사 욕구가 피어오를 때 하는 일 마음 추스를 틈도 없이 본전 힘든 날 나 빼고 다 출장 중 빈자리 버티는 삶 지독하다 남은 연차 연애와 회사 우주 힘내세요 모순 가을 좋아하는 일의 함정 하품 회식 후유증 동상이몽 별로 그거 멈추고 싶지만 직장인의 꿈 회사가 싫다는 것은 저녁 숫자의 노예 말은 말일 뿐 하루하루 슬럼프 선택 4장 퇴사, 드디어 카운트다운 망설임 지금 회사가 싫은 이유 불안해하지 않기로 통쾌 사직서를 내고 따뜻한 밤 양보하세요 의리는, 사랑은 애매한 나이 한 방 먹었네 적반하장 지옥 걱정 마세요 안절부절 그때 알았어야 했다 말 면접자에게 퇴사 전에 해야 할 것 마음의 여유 모두에게 퇴사 아쉽다 인내 퇴사를 앞두고 작은 의리 1 작은 의리 2 아쉬운 거 맞나요 베스트 타이밍 파쇄기 선택지 지하철 신입에게 마지막 점심 송별회 5장 또다시 백수 라이프 낯설다 국민연금 우편물아 기대어 습관 나를 알아가는 시간 채우며 비우며 이제는 당당히 9층 처자 출근하지 않는다는 건 후임 내일 뭐 하지 산책 녹이는 중 명함 회사 탓 1 회사 탓 2 나를 위한 시간 불안 시간이 약이라더니 근황 아니 만 원 평범한 사람 대출 전화 나만의 속도로 사는 중 퇴사를 꿈꾸는 이에게 회사 밖에서의 삶 Q&A 에필로그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