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거리를 두는 사람들


거리를 두는 사람들

손씨 | 삶과지식

출간일
2022-05-03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혼자되는 것이 두렵거나 혹은 그 방법을 모르거나. 관계에 지쳐 무기력한 당신에게 바치는 ‘손씨’의 신작 산문집. 나이를 먹을수록 내가 노력해도 멀어져가는 관계에 회의감을 느끼거나, 또는 내가 놓으면 멀어져 버리는 관계가 늘어날 때, 그리고 홀로 방안에 앉아 보내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세상 그 누구도 내 공허함을 채워줄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거리를 두는 사람들〉에서는 누구나 삶에서 흔히 겪는 일들과 나이를 먹을수록 점점 멀어져 가는 관계들에 관해서 이야기한다. 서른 즈음 찾아오는 관계의 권태로 인해 고민해본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무심코 주었던 마음에 상처를 받고 한걸음 물러서서 사람들과의 거리를 유지하며, 연인과 가족에게조차 거리가 필요하다고 말하는 작가를 보면서 많은 공감을 얻을 것이다. 〈거리를 두는 사람들〉은 일상의 이야기를 토대로 솔직하게 써 내려갔다. 그 어떤 거창하고 대단한 소재를 끌어다 글을 쓰지 않는다. 또한, 어설픈 반전 유머를 사용하지도 않았고 어쭙잖은 위로도 하지 않는다. 그저 누구나 살면서 겪는 평범한 이야기인데 내 속마음을 들킨 것 같기도 하고 뜨끔할 정도로 사람의 본심을 자극한다.

저자소개

손씨(손동현) 직설적이지만 솔직한 남자 〈어른은 겁이 많다〉로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그 후 〈그때 하지 않아서 다행이었던 말〉을 출간하였고, 이제 4년 만에 신작 〈거리를 두는 사람들〉로 또다시 그를 기다려온 독자들을 만난다. 솔직한 그의 글은 다소 거칠고 직설적이지만 일상다반사를 기반으로 쓰여 누구나 쉽게 공감한다. 또한, 마음속 깊은 곳에 내재해 있는 사람의 치졸한 본심을 수면 위로 끌어올려 허를 찌른다. 2015년 〈어른은 겁이 많다〉 2016년 〈그때 하지 않아서 다행이었던 말〉 2020년 〈거리를 두는 사람들〉

목차

#01 Chapter 019 귤의 시련 020 인간관계에서 연연하지 않는 법 022 거리를 두는 사람들 025 나만 빼고 행복한 사람들 029 나로 살지 못하는, 나 031 죄책감 없는 사치 034 친구가 어려워지는 순간 035 ‘친구 사이’도 이별이 필요해 037 “시리아 동쪽 유프라테스강, 상류에서” 040 손님, 이제 이쯤에서 결정하시죠 042 타인의 불행, 그 짜릿한 즐거움 045 드라마를 미루는 사람들 047 그게 사람이든, 사랑이든, 꿈이든 048 중2병 050 불행합니다. 안심하세요 054 돈이 낭만, 돈으로 사는 낭만 056 목적 없는 외출 058 지긋지긋한 귤 060 당연하지만, 당연하지 않은 사람 062 내 서른 살의 여자친구 이야기 067 혼자일 권리 069 사람을 만날수록 만날 사람이 줄어드는…… 신비한 세상 071 어른들의 인사 ‘노크’ #02 Chapter 075 유기견 076 가성비 좋은 아들의 늦어버린 복수 078 답답하고 마음 아린 착각 080 네 문제는 나에게 아무것도 아니야! 082 의미 없는 출근 083 불행이란 안경을 써야 행복이 더 잘 보인다 085 적과 통일 087 채식주의자 089 이론상 완벽한 사람은 091 사랑에 절여진 뇌 093 제가 그랬으니까요 094 현실이 괴로운 사람들은…… 096 글을 쓰는 나는, 글을 쓰지 않는 나를 위로한다 098 나만의 일 100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103 스무 살 애늙은이 친구들 105 ‘손절’을 당하다 108 잠시 거리를 둔다 111 사슴은 사자를 사랑해서 풀을 뜯어다 주었고, 사자는 귀찮아서 아무것도 주지 않았다 113 치부가 아무렇지 않았던, 그날의 내가 그리고 네가 115 사랑하는 이유 118 쓸데없는 소리 122 돈이냐 사랑이냐 그것이 문제 125 지금 내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127 나만 빼고 착한 세상 132 곤충을 채집하는 가수의 삶은 화려해 134 사랑하고 사랑받은 증거들 138 나는 당신이 부족해 울었다 141 날 좀 사랑해줘, 너 자신보다 더 143 자격이 없는 사람 #03 Chapter 147 아픈 꿈 150 인맥 자랑 152 간절한 친구 154 내가 놓으면 멀어져 버리는 관계 156 난 그대로인데, 난 이젠 달라졌어 157 외로운 험담 159 가난 161 증오는 열등감 163 히스테리 164 안목에 대한 책임 166 혼자의 일상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노예 168 새벽 4시의 고백 170 아빠 같은 남자친구, 엄마 같은 여자친구 175 사람들이 과묵한 이유 178 조건부 배려 180 빨리 친해지는 사람들 182 알면서 묻는 사람들 184 인어공주가 목소리 대신 다리를 선택한 이유 185 괜찮아요. 나만 그런 것 아니랍니다 186 외롭지 않은데 외롭다 187 날 비참하게 만드는 사람은 190 내 말 좀 들어줘 193 외로움을 불행으로 착각하는 사람들 196 결혼하기 좋을 때 198 내 앞이라 더 아팠겠지 #04 Chapter 203 가치관과 자존감 205 착하게 사는 건 쉽다. 바른말 하며 사는 게 어렵지 207 가장 용기 있는 말 208 내가 원하는 것은 언제나 210 꿈을 이루고 생을 마감하는 사람들 212 물질을 마치고 뭍으로 올라온 해녀 214 할 일 없는 월요일 오전에 드는 생각 215 살다 보면 또 생길 거야 217 다시 찾은 맛집 223 단호한 행복 225 마음이 떠나면, 사랑도 노동이죠 226 중2병, 그리고…… 그 바람 227 우리 인생의 마지막 관문은 돈 잘 쓰기 231 별이 많을수록 밤하늘은 아름답다 233 시침은 분침보다 언제나 느리지만, 더 큰 의미를 부여한다 234 꿈이라 불릴 만한 자격 236 나답게 산다는 것은 238 당당히 어둠을 맞이하기 242 새드엔딩 246 사랑은 달콤한 거짓말 247 촌스러운 남자 249 우린, 앞날을 알 수 없기에 251 선입견은 부족한 견문에서 생긴다 254 에스프레소 샷잔 255 내게 남은 건 자존심뿐이라 256 누가 ‘선의’는 착하다 했을까? 꼭 착한 사람 이름 같아 259 올바른 위로가 무얼까? 263 요즘 어떻게 지내? 264 갑자기 나타나는 사람들 266 내가 혼자 있을 때 268 마음 놓고 울지도 못하는 어른들 270 저 열매 좀 따줘, 날 좀 책임져줘 272 입춘立春 276 번역가 278 사랑한다면 상처 주지 않아 280 그런 사이 281 겨울 속 봄 282 곁에 있는 행복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