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세계사를 바꾼 50가지 동물


세계사를 바꾼 50가지 동물

제이콥 필드 | 반니

출간일
2022-09-02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문명과 전쟁, 신화와 과학의 세계를 이끈 인간보다 오래된 동물의 역사 세계사라는 말 앞에는 ‘인간’이라는 수식어가 숨어 있다. 보통 세계 각지에서 인류가 벌인 사건을 떠올리기 마련인 것이다. 하지만 오로지 인간만 세계사의 주역인 것은 아니다. 지구에는 인간 이외에도 수많은 동물이 살아왔으며 이들은 자연과 세계, 또 인류와 어우러지며 수많은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이 책, 『세계사를 바꾼 50가지 동물』은 50가지 동물을 선정해 이들이 세계와 얽히며 만들어낸 역사적 순간을 담고 있다. 저자 제이콥 필드는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경제사를 연구하고 가르치는 역사학자로, 이 책에서 신화와 종교부터 과학과 의학, 산업 이야기까지 넘나들며 각 동물에 얽힌 에피소드를 풀어낸다. 최초로 바다에서 육지로 향한 틱타알릭을 시작으로 공룡, 시조새, 핀치 같은 진화론과 자연사에 지대한 영향을 준 동물을 먼저 소개한다. 개와 돼지, 말, 닭처럼 인류의 생활상을 바꾼 가축의 역사 그리고 로마를 구한 거위나 노르망디 전투에서 활약한 전서구 등 전쟁에 얽힌 동물도 등장한다. 고양이, 불곰, 회색늑대, 원숭이, 독수리처럼 세계의 종교나 신화에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동물이 왜 추앙받았고 어떻게 정치적 힘과 어떻게 결부되었는지도 그려낸다. 벼룩이나 모기, 곰쥐처럼 인간에게 큰 해를 입힌 동물부터 라이카나 돌리처럼 인류의 과학사에 큰 족적을 남긴 동물도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꿀벌과 소, 누에, 비버 등 인류의 산업 전반에 얽힌 동물의 흥미로운 이야기도 만나볼 수 있다. 저자는 인류만이 세계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들려줄 수 있는 건 아니라고 말한다. 동물에 비하면 인류는 최근에 등장한 동물이기에, 역사에 근본적으로 기여한 생명체는 동물이라는 것이다. 동물을 중심으로 역사를 살피는 것은 그 자체로 역사를 보는 새로운 시각이 된다. 아울러 자칫 무겁고 방대해 보이는 역사 지식에 가볍고 흥미롭게 접근하는 방식

저자소개

저자 : 제이콥 필드 Jacob Field 역사가이자 작가. 옥스퍼드대학교에서 현대사를 공부하고, 뉴캐슬대학교에서 1666년 런던대화재의 사회적·경제적 영향을 연구해 박사 논문을 썼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케임브리지 그룹의 연구원으로 1600~1900년 영국의 직업 구조, 여성의 일과 가사서비스에 관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2012년에 뉴질랜드로 건너가 매시대학교와 와이카토대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쳤고, 2016년 영국으로 돌아와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런던의 경제사를 연구한다. 2019년에는 왕립역사학회 회원으로 선정되었다. 2012년에 끔찍한 역사적 사건을 조명한 첫 대중서 《피로 얼룩진 일들(One Bloody Thing After Another)》를 낸 이후 《숫자로 보는 디데이(D-Day in Numbers)》, 《한눈에 보는 유럽사(The History of Europe in Bite-sized Chunks)》를 출간해 독자의 반향을 일으켰다. 박사 논문을 바탕으로 2018년 《런던, 런던 시민과 1666년 대화재(London, Londoners and the Great Fire of 1666)》을 썼고, 2021년 《세계사에 기억된 50개의 장소》가 우리말로 번역해 출간되었다. 〈이코노믹 히스토리 리뷰〉, 〈런던 저널〉 등에도 꾸준히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역자 : 이한이 출판기획자이자 번역가. 국외의 교양 도서를 번역해 소개하는 한편, 보다 쉽고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는 책을 기획, 집필하고 있다. 《착각의 쓸모》, 《생각하라 그리고 부자가 되어라》, 《스토리텔링 바이블》, 《인생의 태도》, 《아주 작은 습관의 힘》, 《부자의 언어》, 《내가 처음 뇌를 열었을 때》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목차

들어가며 제1부 최초의 동물 틱타알릭, 바다에서 육지로 향하다 공룡이란 거대한 세계 지구에서 가장 오래 살아남은 동물, 상어 공룡이 새로 진화한 흔적, 시조새 진화론과 다윈의 핀치 1.2%의 차이, 고등 유인원 제2부 가축과 전쟁 인간의 가장 오랜 친구, 개 가축의 왕, 돼지 말, 전쟁의 속도를 올리다 용기 혹은 겁을 상징한 닭 알렉산더 대왕에 맞선 코끼리 부대 고대문자를 새긴 거북 카피톨리누스 언덕의 거위 보초병 잉카제국의 수호신, 라마 노르망디의 전서구 오스트레일리아 군대를 이긴 에뮤 제3부 신화와 상징 고양이 숭배가 이집트를 몰락시킨 이유 동물의 탈을 쓴 신, 불곰 게르만 전설부터 칭기즈칸까지, 회색늑대 손오공의 현신, 원숭이 올빼미는 정말 지혜로울까 로마부터 이어진 강대국의 상징, 독수리 훌리징부터 구미호까지, 붉은 여우 콜로세움의 사자 뱀은 왜 의학의 신 지팡이를 휘감고 있을까 카스트로의 비둘기 박쥐가 배신의 상징이 된 이유 아즈텍의 전사, 재규어 제4부 과학과 의학 팬데믹의 주범, 벼룩 거머리 치료법 도도새는 왜 구식의 대명사가 되었을까 사람을 가장 많이 죽인 동물, 모기 애완동물 그리고 실험동물, 기니피그 퀴즈를 푸는 말, 한스 마지막 여행 비둘기, 마사 세계의 섬을 초토화한 곰쥐 아시아의 산신, 호랑이 편도 우주선을 타고 날아오른 라이카 제인 구달과 침팬지 데이비드 그레이비어드 나사는 왜 큰돌고래 연구를 도왔을까 제노봇과 신약의 원천, 개구리 돌리가 생명복제에 관해 알려준 것들 제5부 무역과 산업 자연의 일꾼, 꿀벌 소의 가치와 그늘 누에, 실크로드를 잇다 사하라 무역의 교통수단, 단봉낙타 한자동맹과 청어 비버와 7년 전쟁 식민지의 슬픈 역사, 아메리카들소 가장 거대한 동물의 위기, 흰긴수염고래 나가며 참고문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