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육식저택
  • 육식저택
    <고바야시 야스미> 저/<주자덕> 역 | 아프로스미디어
콘텐츠 상세보기
구하는 조사관


구하는 조사관

송시우 | 시공사

출간일
2022-10-06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사람들의 말처럼 우리에게도 책임이 있는 건 아닐까.” 경찰도 탐정도 아닌 ‘인권위 조사관들’의 성실한 활약 가장 깊이 들여다보는 동시대의 죽음, 송시우 신작 “죽음보다 삶이 낫다는 확신은 어디에서 오는 거죠?” 소외된 이들을 바라보는 가장 진실한 시선 한국 사회파 미스터리의 새로운 기준, 송시우의 신작 2008년 《계간 미스터리》 겨울호 신인상을 받으며 데뷔한 송시우는 2014년 첫 장편 《라일락 붉게 피던 집》으로 대형 신인 작가의 등장을 화려하게 알렸다. 《라일락 붉게 피던 집》은 발간과 동시에 다수의 미디어에서 경합을 벌이며 영상화가 확정되었고, 이후 《달리는 조사관》, 《검은 개가 온다》 등의 출간작이 연달아 영상화가 확정되며 한국 장르문학의 기대주이자 검증된 콘텐츠 장인으로 자리 잡았다. 네 권의 장편과 한 권의 단편을 쓰며 활발히 활동해온 작가는 2019년 《대나무가 우는 섬》 이후 3년 만에 ‘조사관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인 《구하는 조사관》을 통해 다시 돌아왔다. 《구하는 조사관》은 2015년 출간되어 2019년 OCN에서 드라마로 방영되었던 《달리는 조사관》의 후속작으로, 전작에 등장했던 매력적인 인물들이 깨질 듯 말 듯 한 아슬아슬한 ‘비즈니스 관계’를 유지하며 사회 전반에 만연한 혐오 범죄를 해결해나가는 내용이다. 작가는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이라는 독특한 포지션의 인물을 내세워 경찰이나 탐정 등이 등장하는 고전적 추리소설의 틀을 깨면서도 범인과의 심리전을 비롯한 전통적 미스터리의 방향성을 잃지 않는다. 송시우의 ‘조사관’들이 탐정이나 경찰과 가장 대비되는 지점은 그들이 사건을 쫓고 해결하려는 목적에 있다. 그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범인의 검거도, 정의실현도 아니다. 그들이 끝까지 구해내고 지켜내고자 하는 것은 ‘사람’ 그 자체다. 인간이 최후의 순간까지, 더 나아가 죽음 이후에도 인간일 수 있어야 한다는 송시우식 위로는 혐오가 만연한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큰 울림을 준다. 이 작가는 죽음 그 자체에 목적을 두지 않고 삶을 바라보기 위해 죽음을 쓴다. 이것이야말로 송시우가 제시하는 한국 사회파 미스터리 문학의 ‘새로운 기준’이다.

저자소개

송시우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일하고 있다. 법과 윤리, 정신의학을 둘러싼 쟁점에 관심이 많다. 한국에서 좋은 미스터리 소설을 쓰는 것에 인생의 많은 가치를 두고 있다. 2008년 단편소설 〈좋은 친구〉로 《계간 미스터리》 겨울호 신인상을 수상하며 본격적으로 미스터리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장편소설 《라일락 붉게 피던 집》, 《달리는 조사관》, 《검은 개가 온다》, 《대나무가 우는 섬》을 발표했고 단편집으로는 《아이의 뼈》가 있다. 태국과 프랑스에 작품이 번역, 소개되었으며 다수의 작품이 영상화 계약을 맺었다. 인권위 조사관의 활약을 그린 《달리는 조사관》은 서울도서관의 ‘한 도서관 한 책 읽기’ 도서로 선정되었고, 오늘의 작가상과 대산문학상 소설 부문 최종심에 올랐으며, 2019년 OCN에서 동명의 드라마로 제작되어 방영되는 등 가장 많은 주목을 받았다. 《구하는 조사관》은 7년 만에 발표하는 《달리는 조사관》의 후속작이다.

목차

1 프롬 제네바 2 버릴 수 없는 여자 3 감사변태 변신재 4 끝까지 구하는 승냥이 작가의 말 작품 해설 박광규(평론가)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