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나는 클림트를 보면 베토벤이 들린다


나는 클림트를 보면 베토벤이 들린다

<권순훤> 저 | 쌤앤파커스

출간일
2017-04-05
파일형태
ePub
용량
0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62점의 명화와 67곡의 클래식 음악이 보여주고 들려주는 상상초월 클래식 오디세이!

2008년에 시작되어 클래식 공연으로는 이례적으로 수년째 매진 행렬을 기록하고 있는 '권순훤의 이지 클래식-미술관에 간 피아니스트' 중에서도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는 핵심 컨텐츠를 모아 엮은 책이다. 연주는 물론 편곡과 해설까지 혼자 도맡아 공연을 진행하면서, 매끄러운 진행과 재미있는 해설로 큰 인기를 얻었던 저자는 미술과 음악을 넘나들며 예술의 정수를 소개한다.

저자는 25개의 키워드에 관해 각각 화가 1명과 음악가 1명을 짝지어 그들의 스토리를 풀어 놓는다. 르네상스부터 현대까지 미켈란젤로와 모차르트, 보티첼리와 베르디, 렘브란트와 바흐, 모네와 슈베르트, 고흐와 드뷔시, 잭슨 폴록과 존 케이지 등 위대한 예술가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음악사와 미술사, 서양사가 한 줄로 꿰어져 머릿 속에 쏙쏙 들어올 것이다.

저자소개

피아니스트이자, 네오무지카 대표, 서울종합예술학교 겸임교수. 선화예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음대에서 피아노 전공으로 학사와 석사를 마쳤다. 가수 보아의 큰오빠로도 유명한 그는, 서울대 피아노과 대학원 졸업 후 군 복무를 마치고 영국왕립음악원에 합격했으나 유학 대신 다른 길을 선택했다. 전문 피아니스트로서 명성을 떨치기보다는 클래식 음악이라는 재미난 선물 보따리를 들고 대중 속으로 뛰어들고 싶었기 때문이다. ‘너무 멀고 높고 비싸고 엄격한 것’이라는, 클래식 음악의 누명을 벗겨주기 위해서였다. 그래서 그는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악을 연주하고 소개하며, 그것에 관한 글을 쓰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2008년 11월, 직접 프로듀싱한 ‘이지클래식’ 음반으로 시작된 그의 활동은 이듬해에 이샘, 이주표 PD를 만나면서 공연으로 발전했다. 연주는 물론 편곡과 해설까지 혼자 도맡아 진행하면서, 매끄러운 진행과 재미있는 해설로 명성을 얻었고, 클래식 공연으로는 이례적으로 수년째 매진 행렬을 기록하며 현대 클래식 공연의 성공적인 표본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또한 다양한 장르 간의 크로스오버를 시도해 기존의 클래식 음악계에서 금기로 여기는 퍼포먼스에도 스스럼없이 도전하고 있다. 책 『나는 클림트를 보면 베토벤이 들린다』역시 명화와 음악을 스토리로 연결시켜 재미있게 들려주는 그의 공연 덕분에 탄생할 수 있었다.
Artist Seminar 'Artist-What is our calling today' Roma, Italia(2007.4), Y & M Music Interface에서 프라임 스터디를 진행하고, Fly to the sky-환희, 신화-김동완, 슈퍼쥬니어 - 려욱 등의 가수에게 피아노를 지도했다. 음반으로는 [Piano Collection] 발매(스트라빈스키'페트루슈카'외 7곡),어쿠스틱 디" 사랑이 흐려져도 Classic ver." 편곡 및 연주, [부르크뮐러 25 연습곡 Op.100],[CHOPIN BEST WORKS],[Easy Classic Project],Music Video "Laprimo" 등을 발표했다. 저서로는 『권순헌의 피아노 콜렉션』(2008.2)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Part 1. 인간, 다시 거울을 바라보다│ 르네상스 미술
레오나르도 다 빈치 + 헨델 _ 열정적인 삶을 인류애로 승화시키다
미켈란젤로 + 모차르트 _ 괴짜, 진짜가 되다
보티첼리 + 베르디 _ 욕망을 허락한 대담한 선택
라파엘로 + 부르크뮐러 _ 가만히 부르면 눈물 나는 이름, 어머니

Part 2. 서로 다름이 하나가 된 시대│ 바로크, 로코코 미술
루벤스 + 차이콥스키 _ 근면하게, 그러나 지독하게
렘브란트 + 바흐 _ 모든 작품은 자기성찰의 결과물이다
카라바조 + 사티 _ 위대한 예술은 평범한 일상에서 시작된다

Part 3. ‘ 무엇’이 아니라 ‘어떻게’를 고민하는 시대│근대미술
고야 + 엘가 _ 인간은 누구나 이중적이다
들라크루아 + 쇼팽 _ 진정한 멀티 플레이어, 문학과 미술을 가로지르다
밀레 + 구노 _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따듯한 서정성
쿠르베 + 마스카니 _ 고단한 삶을 고스란히 표현하다
마네 + 라흐마니노프 _ 자유롭고 도시적이며 세련된 삶
드가 + 스트라빈스키 _ 다양한 관점으로 표현된 시대의 초상
세잔 + 요한 슈트라우스2세_ 사과 하나로 세상을 놀라게 하겠다
모네 + 슈베르트 _ 보이는 것 그대로 역동적이고 직관적으로
르누아르 + 슈만 _ 우리는 늘 행복한 순간을 꿈꾸며 살아간다
고갱 + 가르델 _ 스텝이 엉켜야 진정한 탱고다
고흐 + 드뷔시 _ 고통스러운 삶, 달빛 위를 거닐다
클림트 + 베토벤 _ 인생 전체를 뒤흔드는, 오직 하나뿐인 사랑
뭉크 + 비탈리 _ 불행 속에서 피어난 위대한 예술혼

Part 4. 무의미한 설명 대신 대중의 상상력으로 │ 현대 미술
칸딘스키 + 쇤베르크 _ 시대를 반영한 진화, 추상화와 무조음악
마티스 + 리스트 _ 거침없는 스케일, 압도적인 디테일
몬드리안 + 바르톡_ 극도의 단순함은 철저한 수학적 계산과 통한다
모딜리아니 + 드보르자크 _ 차오르는 눈물 속의 절제된 감정
잭슨 폴록 + 존 케이지 _ 무질서와 우연성, 예술로 승화하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