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법의간호사를 간직하다


법의간호사를 간직하다

최보은 | 드림널스

출간일
2021-03-15
파일형태
ePub/PDF
용량
30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책의 특징] 법의간호사로 근무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공부해야 한다. 나날이 범죄는 지능화되어가고, 그에 따라 수사 기법도 발전하고 있다. 국과수에서 검체를 분석하는 방법도 시시때때로 변하고 그에 따라 증거를 채취하는 방법도 다시 배우고 익혀야 한다 . 「죄책감과 부담감을 이겨내는 법」 중에서 피해자를 가장 먼저 면담하고, 자료를 제출하고, 피해자 진술 녹화에 신뢰 관계인으로 동석하는 것은 후에 법정에서 전문가 증언을 할지 모른다는 부담이 따른다. 법의간호사는 그런 부담감과 책임감을 이겨내야 한다. 「법의간호사의 하루」 중에서 간호사는 병원에서만 일할 수 있나요? 임상 외 다양한 직군을 소개하는 간호사 직업시리즈 직업별 복지, 실제 업무, 장단점까지 알아보는 직업에세이 『 법의간호사를 간직하다 』 부디 당신이 겉으로 비치거나, 타인에 의해 결정되는 수많은 조건에 매달리느라 놓치는지도 모르는 소중한 것들이 무엇인지 꼭 깨달을 수 있기를 바란다. 「프롤로그」 중에서 지방 작은 병원의 수술실 간호사에서 법의간호사로, 그리고 경찰관이 된 저자가 본인의 이야기를 가감없이 들려준다. 1장에서는 법의간호사를 꿈꾸던 이야기, 2장에서는 법의간호사로 근무하는 이야기, 3장에서는 법의간호사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저자소개

저자 : 최보은 저자 : 최보은 피아니스트를 꿈꿨던 간호사. 법의간호사. 대한민국경찰. 영원한 사랑을 꿈꾸는 로맨티스트. 가끔 내일이 없는 것 처럼 화를 내고 세상이 무너진 듯 눈물을 쏟아내는 감성파. 손톱만한 바퀴벌레로 불행을 느끼고, 파란 하늘을 보며 눈물 흘릴만큼 행복을 느끼는 소소하고 단순한 인간. 고도의 훈련된 사회성으로 겨우 버티고 있는 프로직장러. 음악, 여행, 혼자있는 시간, 자기전 목이 따끔거리는 혼맥(은 사랑입니다). 생의 마지막 즈음엔 작가로 남고 싶은, 꿈도 야무진 존재. 평범했던, 아니 어쩌면 간호와는 너무 동떨어져 평범하지 못했던 내가 뼛속 깊이 간호사가 되고 수술실에서 살아남아 법의간호사가 되기까지. 그리고 법의간호사로 근무하며 당당히 인정받기까지 과정과 크고 작은 도움을 주었던 각 분야의 전문가 선생님을 포함한 소중한 인연들, 경찰관이 되기 전 ‘간호사’라 불렸던 소중했던 지난 시간을 이 책을 통해 스스로 정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겠다는 생각에 막연히 설렌다.

목차

프롤로그 1장 법의간호사를 꿈꾸며 특별한 이유는 없었다 ‘손으로 먹고 살겠다’던 예언, 내 손은 피아노가 아닌 수술기구를 만지고 있었다 꼴찌로 졸업하고 장학생으로 입학하기 내 인생의 보석, 임상 경력 나를 변화시킨 사람들, 마지막 임상의 추억 유창하게 구사하는 제2외국어는 삶의 질을 바꾼다 일반 간호사로 대구해바라기센터(아동)에 입사하다 2장 법의간호사로 근무하며 “선생님이 뭘 도와줄 수 있는데요?” 교대 근무 대신 24시간 대기 근무 법의간호사의 하루 그날 있었던 일을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이야기해 줘(법의학적 면담) 너의 뒤에서(신뢰관계인 동석) 72시간 내 확보하라(법의학적 검사) “지금부터 법의학 실습을 시작하겠습니다” 간절히 원하는 사람에게만 로스쿨 강단에 서다 갈등의 한 가운데 있는 법의간호사 법의학적 평가 보고서 “증인은 어떤 일을 하는 사람입니까”(전문가 증언) 법의간호사의 의견서가 검사의 기소 처분 결과에 미치는 영향 양보할 수 없는 것들 이 아이의 보호자는 어디 있나요 태워 날려버리거나 묻어 썩히거나 홍보 대사 위촉하기 ‘워라밸’ 찾기 태워지지 않는 크리스탈이 되는 법 그 법의간호사가 후배가 되었습니다 ‘릴리의 이야기’ 의료인을 위한 책자 개발 사각지대에 놓인 피해자들과 이를 이용하는 가해자들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위해 들어갈 때는 내 마음대로, 나올 때는 파도 마음대로 먼지 티끌 같은 ‘나’라는 존재 법의간호학 번역, 2판을 기다리며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다 산부인과 학회지와 최신 정보지에 내 이름이 죄책감과 부담감을 이겨내는 법 앞으로도 잘 부탁합니다 3장 법의간호사의 현재와 미래 드라마 ‘싸인’에 법의간호사는 등장하지 않는다 법의간호학이어야 하는 이유 간호사는 언제나 법의학적 상황에 부닥친다 진정한 전문가란 무엇인지 가르쳐 준 곳, 대구해바라기센터(아동) 아스팔트 말고 비포장길 같이 가실 분 평생 법의 ‘간호사’로 불리고 싶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