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매달 통장 잔고를 걱정했던 그녀는 어떻게 똑똑한 쇼핑을 하게 됐을까


매달 통장 잔고를 걱정했던 그녀는 어떻게 똑똑한 쇼핑을 하게 됐을까

<누누 칼러> 저/<박여명> 역 | 이덴슬리벨(EAT&SLEEPWELL)

출간일
2018-08-06
파일형태
ePub
용량
17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이제 ‘사고 싶어’ 대신 ‘필요하지 않아’라고 말할 수 있다!
쇼핑 중독에서 벗어나 착한 소비 프로젝트를 시작하자!

《매달 통장 잔고를 걱정했던 그녀는 어떻게 똑똑한 쇼핑을 하게 됐을까》는 쇼핑 중독 수준이었던 저자가 어느 날 옷장 앞에 산처럼 쌓인 옷을 보면서 충동적으로 ‘1년 동안 쇼핑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시작한다. 폭풍 쇼핑을 즐길 만큼 많이 벌지 못하면서 비슷한 옷을 계속 사들이고 월말이면 통장 잔고를 걱정하는 쳇바퀴에서 빠져나오기로 결심한 것이다.
저자는 쇼핑 금지 블로그에 자신의 옷을 전부 모아 사진을 찍어 올리고 이 많은 옷들이 어디서 온 건지 공부하며 그 과정을 공개한다. 차츰 블로그에는 직원 할인가 앞에서 흔들리고, 특별한 경우를 위한 조커 카드를 쓸지 말지 망설이며, 쇼윈도에 걸린 아름다운 옷 앞에서 좌절했다가 다시 마음을 잡기도 하는 유머러스한 에피소드뿐 아니라 좌충우돌 옷 만들기, 생애 최초 뜨개질하기, 친구들과 옷, 가방, 구두 교환 파티하기, 패션과 쇼핑 산업 알아보기 등의 경험담이 쌓이게 되었다. 그러면서 사람들에게 큰 호응을 얻어 책으로까지 출간하게 된다.
예전에는 좋은 옷을 사서 오래 입는 쇼핑 문화였다면 이제는 싼값에 여러 벌 사서 입다 버린다는 개념이 흔해졌다. 이는 무언가 나쁜 일이 생기면 쇼핑으로 마음을 달래거나 좋은 일이 생겨도 쇼핑으로 스스로에게 보상을 안기는 쇼핑 중독으로 연결되었다. 배울 만큼 배우고 비영리단체에서 일하며 스스로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누누 칼러 역시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저자는 1년간의 쇼핑 금지 선언으로 ‘사고 싶어’ 대신 ‘필요하지 않아’라고 말하게 되었다. 또 물건을 고르는 안목이 생기고 쇼핑 대신 가족, 친구와 함께하며 더불어 세계 곳곳에서 착한 소비를 실천하고 있는 프로젝트를 알아보고 일상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썼던 물건들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며 절제가 주는 오히려 풍요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얻게 되었다.

<2014년 8월에 출간 되었던 '쇼퍼 홀릭 누누 칼러 오늘부터 쇼핑 금지' 개정판 도서 입니다.>

저자소개

1981년 오스트리아 동북부의 니더외스터라이히 주에서 태어나 빈에서 성장한 그녀는 대학에서는 저널리즘과 영문학, 현대사학을 전공했다. 2년간 정치 전문 온라인 매체 <디 프레세(Die Presse)>에서 기자로 활동했으며, 이후 NGO 언론 담당 대변인을 거쳐 2011년부터는 환경단체 그린피스에서 근무하고 있다.
쇼핑 중독에 빠질 만큼 패션을 좋아했던 그녀는 이 중독 증세의 근본적 원인이 ‘외모지상주의’에 있음을 깨닫고, 자신의 외모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여성들이 자꾸만 늘어나는 현상에 대한 원인을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분석하기 시작했다.

목차

들어가는 말

12월
18일 옷의 산
27일 드디어 휴가다!
29일 정말 그래야만 하나?
30일 내일부터 시작하라고?

1월
2일 쇼핑 패닉은 허락되지 않는다
13일 바르셀로나, 그리고 임직원 할인가
14일 마지막 카운트다운
15일 진짜로 마지막
16일 쇼핑 다이어트, 이제부터 시작!
19일 반드시 성공하겠어!
20일 첫 번째 테스트
21일 쇼핑 다이어트의 규칙
22일 끝이 없는 옷장 정리
23일 여전히 옷장 정리
26일 일회용 빨래 더미
28일 세일! 매진 임박! 마지막 가격 인하!
30일 스타킹의 딜레마

2월
1일 더 이상은 사면 안 돼
3일 내가 처음이 아니다
아직도 3일 그로부터 몇 시간 뒤……
4일 대륙 너머의 인연
5일 1년 동안 같은 옷만 입는다고?
10일 리사, 마리, 시모네, 레나, 소피
13일 블랙이냐 네이비냐?
18일 나에게 원단을!
21일 스타일 블로그의 세상
24일 찌지직!
25일 시접? 패브릭 폴딩?
28일 털실 가게에도 시즌이 있다

3월
1일 콧물과 양말
4일 온라인 쇼핑몰도 영업시간을 정하라!
5일 취했어?
8일 누가 노루발을 만든 거지?
12일 마이너스 214.65유로
15일 조명에 속지 마
17일 품질로 돌아가다
20결 경고! 경고! 경고!
21일 열다섯 번 목욕하기
22일 오래 입을수록 좋다
25일 바느질과 사랑에 빠지다
31일 잘 가, 비프

4월
10일 브뤼셀의 장애물을 넘다
17일 의류 교환 파티
20일 3.5유로짜리 셔츠
23일 악몽의 청바지

5월
1일 부츠, 난 그걸 원해
7일 자살 목화
8일 '더 나은' 목화라고? 정말로?
12일 유혹에 흔들리지 마!
13일 엄마마저!
20일 도둑이야!
21일 추억은 도둑맞지 않았다

6월
2일 가자, 로마로
3일 그러나 내 남자는 쇼핑을 할 수 있다
17일 이걸로 뭘 하지?
18일 울타리를 넘어 정원으로
20일 소원 목록 없음
26일 더웠던 내 생일
29일 채식주의자라도 돼야 할까?

7월
1일 물고기 몸속의 플리스 조각
2일 빌려줄게!
7일 내 첫 번째 작품
16일 벌써 절반
17일 반년 휴가
20일 올해가 지나면……

8월
2일 여전히 불편해
7일 금기를 깬 바지
9일 호신용 바지
10일 누누가 누누를 사다
19일 찜통더위에 다운재킷, 한겨울에 비키니
23일 두 번째 교환 파티
26일 추억이 담긴 옷
30일 쇼핑한 거 맞네!

9월
7일 조금 찔림
15일 뜨개질, 그것은 분명 사랑
16일 스포츠 부상
27일 지옥으로 가는 문턱에서

10월
2일 역겹다, 역겨워!
13일 복수의 곰 젤리
17일 배부른 소리?
19일 누군가의 집값이 누군가에게는 재킷 값이다?
20일 자전거 보조바퀴를 떼다
21일 행운과 불행은 가까이 있다
25일 속죄양은 하나가 아니다

11월
1일 쇼핑 다이어트 후에는?
4일 뜨개질, 중독 그리고 자부심
7일 옷에서 독성 물질이 검출되다
10일 나도 외면하고 싶다
12일 편견이 사라지다
17일 코트를 완성하다
22일 저리 치워!
25일 스키용 속옷

12월
2일 교환은 싫어!
7일 드디어 자유로워!
8일 비뚤비뚤한 옷의 디자이너
12일 사과는 이제 그만!
17일 선물 교환
23일 내 남자의 단기 기억상실증
24일 시간을 선물 받다

1월
15일 드디어 끝났다
16일 행복하다!
끝내는 말 이제 어떻게 할 것인가?

참고 문헌
감사의 말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