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우울한거지 불행한게 아니에요


우울한거지 불행한게 아니에요

<김설기> 글/<남승현> 그림 | 레터프레스(Letterpress)

출간일
2019-05-20
파일형태
ePub
용량
0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알리고 싶지 않은 감정.
가족을 실망시킬까 봐.
연인과 친구를 떠나보낼까 봐.
혼자였지만 혼자가 될까 봐.
.
만 명이 공감한 김설기 작가의 감정 기록
가족, 연인, 그리고 친구들과 마주한 무거운 감정
우울함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 속에서 작가는 말한다.
“저는 우울한 거지 불행한 게 아니에요.”

조금이라도 쉬면 도태된다고 배우고 남들과 반대로 가는 시간을 두려워하며 스스로 마음에 편안함을 주기보다 불안감을 안고 살아간다. 남들에 비해 한없이 작아지고 창피하기만 하다. 우리는 이상한 게 아니다. 우울이라는 감정을 느끼고 있을 뿐이다.

부모님에게는 마음의 짐을 드리고 싶지 않았다. 예전 본인의 모습이 아니기에 늘 그렇듯 실망시켜드리고 싶지 않았다. 건강하고 잘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연인의 미래에 방해가 되고 싶지 않았다. 그렇게 우리는 사랑하는 이들에 대한 죄책감을 간직한 채 곪아간다. 누구의 잘못도 없다. 우리는 다만 대화가 부족했다.

이 책은 작가가 우울증이라는 사실에 대해 본인과 가족이 함께 받아들이는 4년의 과정을 써 내려간 책이다. 쉬는 마음이 편하지 않다. 기분이 무겁고 무기력하다. 하지만 부모님에게는 단지 침대에서만 시간을 보내는 게으른 사람이다. 무의식 속에 있는 ‘말하지 않아도 부모님은 공감하고 이해해 주겠지’ 라는 생각은 부모님들이 당신의 마음을 알지 못하고 온갖 걱정의 잔소리를 나열하시기 충분하다. 당신의 무기력한 마음과 부모님의 걱정으로 서로 다른 공감의 문을 두들기고 있는 우리들의 이야기이다. 이 책의 기록이 당신의 마음을 완벽히 이해할 수는 없지만, 당신의 깊은 내면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속마음을 가족에게 꺼낼 수 있는 용기를 내도록 도와줄 것이다.

저자소개

3만명이 공감한 [딸기설기마음연구소] 김설기 작가. 끊임없는 자책에서 나와 어떤 일에 ‘그럴 수도 있지’ 하며 넘기는 법을 배워가고 있다. 어설픈 위로보다는 어설픈 침묵을 좋아한다.

목차

12월
<여는 글> 마음이 체해서

11월
모든 '힘', 내가 가지고 있던
그 '힘'은 다 어디로 갔을까?

10월
이겨 내라는 엄마, 무엇이든 시작하라는 아빠

09월
어디 돌아다니기보다는 침대에
24시간 누워 있는 게 더 재미있을 듯하다

08월
나는 나를 사랑하지 않는가?
아니면 너무 사랑하는가?

07월
나는 파리가 되고 싶지 않다.
무기 하나쯤 있는 벌이 되고 싶다

06월
내가 아닌 타인을 위한 마음에서 시작된다

05월
<남자친구 인터뷰>
의지하되, 의존하지 않는 관계
우울증 치료에 도움이 됐던 주변인들의 행동 10가지

04월
<부모님 인터뷰>
낫게 해 줘야 한다는 사명감은 죄책감을 만든다

03월
저는 우울한 거지 불행한 게 아닌데요?

02월
어설픈 위로보다는
어설픈 침묵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01월
<닫는 글> 우 씨 성을 가진 너에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