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그 페미니즘이 당신을 불행하게 하는 이유


그 페미니즘이 당신을 불행하게 하는 이유

<오세라비>,<박가분>,<김승한>,<박수현> 공저 | 리얼뉴스

출간일
2019-06-13
파일형태
PDF
용량
0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남성 혐오를 표방한 변질된 페미니즘은 모두를 불행하게 만든다!
래디컬 페미니즘의 실체와 폐해, 오류를 파헤친 진보 논객들의 보고서

목차

목차

프롤로그 5

1장 페미니즘 오류를 바로잡다
페미니즘의 다양한 관점과 이론 프레임/오세라비 17
중산층 언니들의 인정 투쟁 ‘페미니즘’/오세라비 29
셀러브리티 페미니즘과 페미니스트의 자기기만/박가분 33
신화가 된 페미니즘/박수현 38
시대착오적 페미니즘, 최대 피해자는 젊은 세대/오세라비 44
페미니즘, 정말로 성 평등을 지향할까?/박수현 52
유아인 ‘애호박 대첩’이 보여 주는 넷페미니즘의 민낯/박가분 59
모두가 알지만 ‘그들만’ 모르는 페미니즘 신뢰 상실 이유/박가분 66
여성은 진짜로 ‘타자화’ 됐을까/박수현 74
홍익대 회화과 누드모델 몰카 사건, 페미니즘이 그 원인/오세라비 79
‘탈코르셋 운동’이 실패할 수밖에 없는 이유/오세라비 83
페미니즘의 지적 사기, 맨박스/박수현 87
서울권 대학 총여학생회 폐지가 갖는 의미는?/박가분 92

2장 메갈리아·워마드 논란
‘메갈리아’는 사회병리 현상의 한 부분/오세라비 98
미러링 옹호자는 사실상 남성우월주의자/박가분 102
한서희의 트랜스젠더 발언, ‘개인적 일탈’일까/박가분 109
그 많던 메갈·워마드 옹호자는 어디로 갔을까/박가분 115
2차 가해로 얼룩진 혜화역 ‘워마드’ 시위, ‘박사모’와 판박이/박가분 119
혜화역 시위와 워마드 논란, ‘일부’의 일탈일까/박가분 128
워마드 몰카범 실형 판결의 의미는?/박가분 136
극단적 페미니즘 ‘워마드’ 등장 3년, 무엇을 남겼는지 복기해 보자/오세라비 141

3장 젠더 문제 바로 보기
남녀 임금 격차 ‘떡밥’의 숨겨진 진실/박가분 156
젠더 이슈, 남녀 대립 프레임이 무의미한 이유/박가분 164
한국 ‘성 격차 지수(GGI) 115위’의 진실/박가분 172
양성 징병의 전제 조건/박가분 178
통계청 수상작들, 여성계의 통계 왜곡을 폭로하다/박가분 183
저출산 대책, 남성 정책이 빠졌다/박수현 186

4장 미디어가 기울인 운동장
JTBC, 웹툰 독자 여혐으로 낙인찍다/김승한 194
진보가 메갈리아를 옹호하는 세 가지 심리/김승한 197
진보 언론의 민낯을 드러낸 《시사인》의 ‘메밍아웃’/김승한 202
대한민국 진보에게 메갈리아는 성역인가?/김승한 206
‘성희론 논란 SJ 레스토랑’ 조리돌림 나선 진보 언론/김승한 211
‘여성 차별 못 느꼈다’고 언론의 뭇매 맞는 김민희/박가분 214
《한겨레》, 젠더 감수성 이전에 ‘인권 감수성’부터 길러야/박가분 218
선동과 조작이 판치는 언론, 어떻게 봐야 할까/박수현 223
워마드 사건, 책임지는 진보 언론, 페미니스트는 왜 아무도 없나?/오세라비 228
JTBC 《뉴스룸》의 저널리즘, 이대로 괜찮나?/박가분 233
《오마이뉴스》의 가짜 뉴스 ‘성범죄 허위 신고율 0.5%’/박가분 237
《한겨레》 왜 ‘가난한 조중동’인가 했더니 - 당당위 집회 ‘극우’ 낙인/박가분 242

5장 문화 비평
왜 일부 웹툰 작가는 독자를 우습게 볼까/김승한 246
메갈리아 사태 이후 웹툰 업계, 내우외환 극복할 수 있을까/김승한 250
중식이밴드 논란과 퇴행적 진보/박가분 255
편견에 빠진 이지혜의 《너의 이름은》 - 페미니즘적 비평/박가분 264
‘진보적’ 법학자의 ‘후진적’ 메갈리아 옹호/박가분 274
서브컬쳐계의 ‘메갈 보이콧’ 운동이 나아가야 할 방향/박가분 280
《앵무새 죽이기》와 미투 운동/오세라비 285
독일 여성 철학자 플라스푈러, 미투 운동의 비판과 새로운 길을 제시하다/오세라비 291

6장 정체성 정치의 행방
미국 민주당의 ‘정체성 정치’ 실패와 한국 진보 정당의 미래/오세라비 296
왜곡된 여성 할당제, 6·13 지방 선거 기초의원 비례대표 여성 당선인 97%/김승한 299
페미니즘, ‘정체성 정치’를 말하다/오세라비 303
스웨덴 총선과 ‘정체성 정치’의 몰락/박가분 308
조던 피터슨이 좌파에게 보내는 메시지/박가분 313

7장 인터뷰
SJ 레스토랑 사건, 누가 가해자고 누가 피해자인가/박가분 320
성범죄자 누명 벗은 박진성 시인 - “가장 악질은 《한국일보》와 탁수정”/박가분 335
하일지 소설가 - “인격 살해당했지만 새로운 소설 쓰겠다”/오세라비 354
하일지 소설가, 성추행 의혹의 진실을 말하다/오세라비 364
잘못 운영된 ‘인권’ 제도는 어떻게 ‘괴물’이 됐나/박가분 372
《한국일보》를 상대로 승소한 박진성 시인, 절망을 딛고 이후의 삶을 말하다/오세라비 405
조덕제, 통한의 심경을 밝히다/오세라비 417

에필로그 429
미주 436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