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내가 사랑한 시옷들


내가 사랑한 시옷들

<조이스 박> 저 | 포르체

출간일
2020-03-18
파일형태
ePub
용량
29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살아간다는 것은 사랑하고 있는 것이다.”



조이스 박 교수가 선정한 30편의 명시詩

하루 한 편, 내 마음을 울리는 시 수업




조이스 박 교수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는 사람이 바뀌어야 하고 사람을 바꿀 힘은 문학밖에 없다고 믿으며, 삶을 거대한 텍스트로 읽어내는 데 남다른 감각을 선보인다. 유려한 언어와 깊이 있는 통찰로 ‘서사가 있는 글’과 우리네 삶을 엮어낸 저자가 이번에는 죽기 전에 읽어야 할 세계의 명시 30편을 ‘사랑’, ‘사람’ 그리고 ‘시’라는 시옷들로 풀어냈다.



세상에는 나를 다독이는 수많은 시옷이 존재한다. 누군가는 술로 누군가는 쇼핑으로 누군가는 사랑으로, 흔들리는 마음을 달랜다. 우리 마음에는 단순히 ‘번아웃(Burnout)’으로 명명할 수 없는, ‘살아가고 있으므로’ 나타나는 증상이 있다. 저자는 이 삶의 증상이 마음의 병을 키우지 않도록 숨 가쁘게 달려온 하루의 끝에서 시와 마주하길 권한다. 고된 하루에 지친 몸과 마음을 이완하고 내일을 살아갈 힘이 되는 한 문장을 얻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시옷’들의 세계로 들어오길 바란다. ‘시옷’의 세계에서 한 편의 시로 하루를 마무리하고 그리하여 숨 고르고 살아가는 휴식을 얻을 수 있다.



저자소개

서강대학교 및 동대학원에서 영문학을 석사까지 전공한 후, 영국 University of Manchester의 CELSE(교육대학원)에서 TESOL을 전공,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TESOL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대학에서 교양영어를, 다른 교육기관에서 영어 교수법과 영문학을 가르치고, 기업체에서 다양성(Diversity) 강연을 하고 있다.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는 사람이 바뀌어야 하고, 사람을 바꿀 수 있는 힘은 문학과 종교밖에 없다고 믿으며 삶을 허위허위 노 저어 가고 있다. 책벌레로 살다 보니 세상을 거대한 텍스트로 읽어내려 하고 삶을 개인이 쓰는 서사라고 착각하는 치명적인 결점을 기꺼운 마음으로 지니고 산다.
지은 책으로는 『빨간모자가 하고싶은 말』과 『하루 10분 명문낭독 영어 스피킹 100』을 비롯한 십여 권의 영어학습서와 영어 동화 시리즈가 있고, 옮긴 책으로는 『그렇게 이 자리에 섰습니다』와 『로버랜덤』을 비롯해 십여 권이 있다.

목차

들어가며

1부 사랑의 언어

Day1 혼자인 것과 외로운 것 - 사라 티즈데일 「혼자」
Day2 어긋난 별들의 사랑 - 엘리자베스 제닝스 「뒤늦게 오나니」
Day3 나를 보되, 지나쳐 보시라 - 파블로 네루다 「멀리 떠나가지 마세요」
Day4 증명하는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 - 에밀리 디킨스 「늘 사랑했다는」
Day5 사랑과 소유는 병립할 수 없다 - 루이즈 글룩 「헌신이라는 신화」
Day6 사랑은 자칫 기만이 된다 - 실비아 플라스 「미친 소녀의 사랑 노래」
Day7 세상에서 가장 큰 반어법 - 엘리자베스 비숍 「한 가지 기술」
Day8 뱉지 못하는 사랑도 사랑이다 - 사라 티즈데일 「사랑하는 자들은」
Day9 전적으로 사랑한다는 것은 - 에드워드 이스틀린 커밍스 「감정이 먼저」
Day10 살아간다는 것은 사랑한다는 것 - 앨런 긴즈버그 「노래」

2부 존재의 언어

Day11 내 안의 연약한 파랑새 - 찰스 부코스키 「파랑새」
Day12 화려할수록 짙어지는 고독 - 엘라 휠러 윌콕스 「고독」
Day13 순간이 영원인 것처럼, 영원이 순간인 것처럼 - 윌리엄 블레이크 「순수의 전조」
Day14 본능과 이성의 변주 - 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말레이 「나는 여자로 태어나 괴롭나니」
Day15 우리는 욕망으로 존재한다 - 앨리스 워커 「욕망」
Day16 오롯이 내 몫이다 - 린다 파스탄 「슬픔의 다섯 단계」
Day17 모성이라는 겁박 - 샤론 올즈 「자신에 대한 공포」
Day18 환상을 소비하는 사람들 - 앤 섹스턴 「신데렐라」
Day19 개체 발생은 계통 발생을 반복한다 - 에이드리언 리치 「생존자로부터」
Day20 연결은 축복인가 저주인가 - 존 던 「어떤 이도 그 자체로 온전한 섬이 아니다」

3부 삶의 언어

Day21 삶은 흐르는 물이다 - 에이미 로웰 「꽃잎」
Day22 꿈, 그 가능성과 비현실성 - 랭스턴 휴즈 「유예된 꿈」
Day23 누구든 돌아오시라 - 로버트 프로스트 「눈 내리는 밤 숲에 멈춰 서서」
Day24 살아 보이는 것 - 사로지니 나이두 「삶」
Day25 감정의 기억은 삶의 흔적이다 - 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 「어느 입술이 내 입술에 키스했는지」
Day26 삶의 재고를 조사하다 - 도로시 파커 「재고」
Day27 사람은 숲에 거하는 존재가 아니다 - 딜런 토마스 「그저 인간인지라」
Day28 가면은 눈빛을 감추지 못한다 - 폴 로렌스 던바 「우리는 가면을 씁니다」
Day29 자유와 추락의 관계 - 마야 앤젤루 「새장에 갇힌 새가 왜 노래하는지 나는 아네」
Day30 사랑이라는 축복 - 앤 마이클스 「사랑이 그대를 사로잡기를」

참고문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