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밀랍인형 알리바이


밀랍인형 알리바이

저 | 유페이퍼

출간일
2020-08-18
파일형태
ePub
용량
280 K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이 작품 "밀랍인형 알리바이"는 당시의 유명한 여성 추리 작가 L.T 미드와 의사인 로버트 유스터스의 상상력이 빛나는 공동 작품 중 하나로
박진감 넘치는 미스터리이다. 특히 '밀랍인형' 이라는 공포 영화에서나 사용할 법한 소재를 이용하여 흥미로운 스토리의 전개를 이어간다.

1. 선상에서 만난 남자
2.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집
3. 한밤의 질주. 그리고 대저택

(내용의 시작)

1. 선상에서 만난 남자

나는 1892년 늦봄에 유프라테스호 선상에서 아서 크레슬리를 처음 만났다. 나는 이집트에서 겨울을 보내고 리버풀로 돌아오고 있었다. 어느 고요한 저녁, 11시쯤, 지중해를 지나고 있는 동안, 나는 마지막으로 시가를 한대 피우고 들어오려고 갑판으로 나갔다. 나는 한동안 주변을 서성이다가 선미의 난간 위로 몸을 숙이고 잔물결이 하얀 포말을 일으키며 배 옆으로 퍼져나가는 것을 멍하니 바라보았다. 이윽고 내 근처에 어떤 사람이 서 있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나는 그가 나와 같이 배를 탄 승객 중 한 명이라는 것을 알았다. 이름 정도는 알고 있었지만 안면을 완전히 익힌 사람은 아니었다. 그는 승객 명단에 아서 크레슬리로 기록된 남자였고 오래된 더비셔 가문 사람으로 서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많은 돈을 벌어 고향으로 돌아가고 있었다. 나는 그에게 담뱃불을 붙여주며 초면인 사람들이 흔히 하는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우리 대화는 종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갔다. 그는 자신의 개인사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그는 15년 동안 호주에 있었는데 일이 순조롭게 풀려 이제 고국으로 돌아가는 중이라고 했다.
“이제 다시 나가지 않을 모양인가 보죠?” 내가 물었다.
“예, 이제 내가 번 돈의 두배를 준다고 해도 지난 15년간 겪은 일은 두번 다시 겪고 싶지 않습니다.”
“런던에서 자리를 잡겠군요.”
“아닙니다. 하지만 당장은 그곳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할 것같아요. 내 소원은 조용한 시골 생활을 하는 겁니다. 아주 오래된 집안 저택을 인수할 작정입니다. 우리 집안에는 더비셔에 크레슬리 홀이라고 하는 대저택이 있어요. 그곳은 수세기 동안 우리 집안 소유였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귀하면 뭐합니까? 안좋은 소문으로 지금은 아무 짝에도 쓸모없이 되어버렸습니다. 하지만 다행히도, 지금은 내가 그것을 회복시키고 다시 부흥시킬만한 위치에 있습니다. "
“정말 운이 좋군요.” 내가 대답했다.
"아마도..." 그가 대답했다. "그렇다고 봐야겠죠. 15년 전에 주머니에 단돈 한푼 없이 호주에 갔다는 것을 감안하면 정말 그런 편이죠. 여러 가지 이유로 고향에 돌아가는 것이 기쁘기 그지없어요. 가장 큰 것은 이제 내가 우리 집안의 오랜 부동산이 팔리는 것을 막을 수 있게 되어 특히 더 그래요.“
"가문의 오랜 저택이 돈이 없어 넘어가게 하는 것은 언제나 안타까운 일이죠.“
"사실입니다. 크레슬리 홀은 아주 오래된 곳입니다. 한 가지 문제가 걸리긴 하지만 말입니다. 이제는 그 곳에서 그런 일이 없을 거라고 믿어요.“ 크레슬리가 생각에 잠긴 어조로 덧붙였다.
그는 내가 잘 아는 사람이 아니었기에 더 이상 설명을 요구하는 것이 맞지 않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나는 아무 말 없이 가만히 있었다. 그는 말을 이었다.
“내가 좀 바보같아 보일지 모르겠지만... 미신을 믿는 사람에게는 충분히 근거가 있는 이야기입니다. 지난 1세기 반 이상 동안 크레슬리 저택을 소유했던 집안 어른들이 이상하게 죽었다는 것이 좀 마음에 걸려요. 처음 그런 일이 있었던 것은 1700년대였죠. 남아있는 기록에 따르면 당시에 배링톤 크레슬리라고 우리 집안에서도 포기한 난봉꾼이 하나 있었는데 그는 그 곳에서 난잡한 파티를 하곤 했다고 해요. 전설처럼 내려오는 소문이 한두가지가 아니지만 그 중 하나는 그가 가장 큰 탑의 방에서 악마와 개인적인 거래를 했다는 겁니다. 탑의 방은 그 저택에서 가장 큰 침실인데 그리고 나서 다음 날 그는 죽은 채 발견이 되었습

목차

1. 선상에서 만난 남자
2.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집
3. 한밤의 질주. 그리고 대저택
판권 페이지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