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새드엔딩은 없다


새드엔딩은 없다

<강이슬> 저 | 웨일북

출간일
2021-04-09
파일형태
ePub
용량
21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괜찮은 삶을 향한 건강한 집착, 유쾌한 선언!
『안 느끼한 산문집』을 뛰어넘는 더 강력한 긍정 바이러스


서른이 되어도 느끼하지 않을 수 있을까. 『안 느끼한 산문집』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강이슬 작가가 더 강력한 긍정 바이러스로 돌아왔다. 전작이 청춘 시트콤이었다면, 이번엔 블랙코미디다. 서른 앞의 요동치는 마음 앞에서 작가는 말한다. “삶은 되감기와 빨리감기 없이 정속으로만 플레이되는 정직하고 생생한 현장”이라고. 그렇기에 과거를 묵묵히 소화해내고, 현재에 걸맞은 보폭으로 살며, 부러 미래를 앞당겨오지 않는다. 일상을 ‘일시 정지’시킨 후 매 순간을 촘촘히 살아낸다. 그 속에는 여전히 유쾌하면서 좀 더 노련해진 긍정이 알알이 배어 있다.

어릴 적부터 청춘까지 이어지는 가난을 “지긋지긋하고도 아름다웠던” 것이라 추억하는 이 작가에게 비교대상은 오직 ‘과거의 나’ 뿐이다. 그 다정한 시선 덕에 작가의 범위 안에 있는 애인, 가족, 동물, 심지어 지나가는 아이조차도 사랑스러움을 부여받는다. 자신의 실패에 당위성을 내려주고, 망해도 괜찮은 것이 생김을 기뻐하며, 거기에서 다시 시작할 용기를 얻는다. 걱정과 부정 대신 스스로에게 유리하게 설명하는 법을 솜씨 좋게 선택한다. 이쯤이면 “새드엔딩은 없다”라는 이 당돌한 제목에 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그것은 단순한 정신승리가 아니다. 작가의 글로 빼곡하게 증명되는 선언이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삶의 태도다. 읽는 동안 우리는 또 한 번 강이슬 작가의 행복에 흠뻑 전염될 것이다.

저자소개

[SNL 코리아], [인생술집], [놀라운 토요일] 등 TV 프로그램에서 근면하게 일하며 소소하게 버는 방송작가. 제6회 카카오 브런치북 프로젝트에서 『안 느끼한 산문집』으로 대상을 받고 출판 계약을 하며 난생처음 갑이 되었다. 술과 개와 밤을 좋아하고 욕을 잘하지만 착하다. 어제도 오늘도 가난했고 내일도 가난하겠지만 가난을 팔아 돈을 벌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가지고 있다. 반드시 행복하고 말리라는 독기를 가슴에 품고 살아간다. 행복에 집착하느라 불행을 깜빡 잊는다.

목차

저자의 말 : 뒤로 구르는 인생

1부
각별한
애착의 까닭

어쨌든 우리의 텃밭은 아름다울 것이다
기분의 근거
밍키를 기리며
부활하는 사랑
「인간기록 / 박 편」
연애의 속도
아무리 마셔도 취하지 않는 날이 있다
세 번째 아침
언제나 지금이 가장 맨 처음
꿈에도 몰랐던 꿈같은 일
퀘스트라고 생각하면 웃을 수 있다
헐렁한 연결
울기 좋은 핑계
오, 나의 햇님!

2부
어설픈 마음은
언젠가 무르익는다

최초의 주먹질
용기는 어디에서 오는가
아이 덕 유
바바리맨 울리기
새콤달콤한 너랑 나
엄마와 샤넬
브라보 막내 라이프
당신의 서른
죽음의 반대편으로 달리는 사람
시간을 먹고 시큰해지는 것들
짓는 마음
동생을 지켜라
이기적인 칭찬
두 개의 머리끈-복점 1
복스러운 흔적-복점 2

3부
언제나 어려서
언제나 어려운

나는 밥 잘 먹고 쑥쑥 자라서 서어른이 되었다
이제는 쌀밥을 먹어야 할 때
타투하지 말 걸 그랬다
망원동 친구들
상대적 가난과 절대 부
평범한 얼굴들
실패의 당위성
아픔으로 해결하는 아픔
해방과 억압이 포개진 하루
베이비 드로잉
마음으로 그린 그림
짐작하는 셀럽의 삶
편이질량보존의 법칙
최소의 맥시멈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